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기업산업
한국교직원공제회, 맨해튼 오피스빌딩에 815억 투자뉴욕 101 AOA 빌딩, 우선주 투자
   
▲ 뉴욕 101 AOA 빌딩은 미드타운 사우스(Midtown South)의 허드슨 스퀘어 및 소호의 접경 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동 지역은 레스토랑, 상점 등이 밀집되어 최근 문화, 생활 중심 지역으로 인식됨에 따라 많은 인구가 유입되고 있다. (사진제공: 한국교직원공제회)

[월드투데이=김시언 기자] 한국교직원공제회(이사장 이규택)가 뉴욕 맨해튼의 오피스빌딩 ‘뉴욕 101 AOA (101 Avenue of the Americas)’ 우선주에 815억원을 투자한다. 만기는 5년이고 목표수익률(IRR)은 6%대다.


뉴욕 101 AOA 빌딩은 최근 구글, 이베이 등의 입주로 IT, 미디어 등 창조 산업 중심지로 부각되고 타 권역에 비해 공실률이 낮은 미드타운 사우스(Midtown South) 지역에 위치해 있는 지상 23층 규모의 Class A 오피스 빌딩으로 대중교통의 접근성이 양호하며, 우수한 조망권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9월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마친 이 빌딩은 현재 뉴욕 게놈 연구센터가 총 23층 중 39.4%, 헤지펀드 운용사인 투시그마가 20.9%를 임차하고 있으며, 총 6개 회사가 평균 15.5년간 장기 임대계약으로 입주해 있다.

교직원공제회가 투자하는 우선주는 전체 지분의 43.3%이며 나머지 56.7%는 현재 건물의 소유주이자 부동산 개발사인 EJME (Edward J. Minskoff Equities, Inc.)가 보통주로 보유하게 된다. 이번 투자의 운용사는 에프지자산운용이 맡는다.

교직원공제회 관계자는 “최근 미국의 경기회복에 따른 실업률 하락과 오피스 빌딩의 제한적 공급으로 공실율이 감소하고 임대료가 상승하는 상황”이라며 “리모델링을 끝낸 뉴욕 101 AOA 빌딩은 향후 자본지출(Capex)의 부담이 적고, 임대 수요가 많아 안정적인 수익확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