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전기요금 연내 인상 폭탄 내주 발표 예고올 연내 오르면 최근 3년간 다섯 차례 인상
   
▲ 전기요금이 또 인상될 것으로 보여 서민들의 부담은 더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월드 투데이 = 전승원 기자 ]

전기요금이 이르면 올해 안에 인상될 것으로 보여 서민들의 원성을 살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전기요금 조정과 관련, 조정 요율이나 시기에 대해 구체적인 절차가 진행되거나 결정된 사항이 없다”고 밝혔지만 윤상직 산업부 장관이 이미 지난여름 전기요금 체계를 개편하겠다고 공언한 데다 당정에서도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과 주택용 누진제 조정 논의가 진행된 적이 있어 조만간 전기요금 조정 절차가 구체화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정부의 한 관계자는 “이르면 이달 상순에 발표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발표 형식은 정부 단독으로 인상요율 및 시기를 밝히는 방안과 당정 협의를 통해 인상안 및 요금체계 개편안을 밝히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부는 그동안 수차례 간담회 등을 통해 전기요금 인상 및 체계 개편에 대한 각계 의견을 수렴해왔다. 국회 차원에서도 공청회 등이 진행됐다.
전기요금은 지난 1월 평균 4.0% 인상됐다. 종별 인상률은 주택용 2.0%, 산업용 4.4%, 일반용 4.6%, 교육용 3.5%, 가로등용 5.0%, 농사용 3.0%, 심야전력 5.0%다.
앞서 전기요금은 2011년 8월에 평균 4.9%, 같은 해 12월에 평균 4.5%, 2012년 8월에 평균 4.9% 인상됐다.
연말 이전에 전기요금이 오르면 최근 3년간 5차례나 요금이 조정되는 셈이다.
산업부가 밝힌 전기요금 체계 개편의 큰 방향은 첫째 요금폭탄을 없애는 것과 둘째 산업용 요금 현실화, 셋째 수요관리 시장을 만드는 것으로 모아진다.
일각에서는 현재 누진율이 11.7배인 6단계 누진제를 3단계로 축소하고 산업용 가운데 대기업 중심으로 사용되는 1천㎾ 이상 고압용 요금을 인상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평균 인상률을 놓고는 3∼4% 인상안이 나오고 있다.
산업부는 인상률 및 누진제 개편과 관련, 여러 가지 안을 놓고 물가당국 등과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전기요금 인상은 한국전력이 전기공급약관 변경 신청을 하면 이를 승인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올겨울에도 전력난이 우려되기 때문에 에너지 절약을 유도하고 전력수급에 도움이 되도록 하기 위해 전기요금 조정 시점을 최대한 앞당겨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요금 인상과 달리 전기요금 체계 개편은 전기위원회의 심의 사항이다.
이와 함께 발전용 유연탄에 세금을 물리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