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 잃은 아베? 또 한국 폄하 발언 파문
상태바
이성 잃은 아베? 또 한국 폄하 발언 파문
  • 이계원 기자
  • 승인 2013.11.14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紙 보도 파문일듯…박 대통령 곁에 간신이 문제 막말
▲ 한국에 대해 막말로 또 파문을 일으키는 아베 일본 총리

[월드투데이 = 이계원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을 형편없는 나라로 깎아내리는 발언을 했다고 일본의 강경 보수 잡지가 보도해 파문이 예상된다.
주간문춘(週刊文春)은 아베 총리가 “중국은 어처구니없는 국가지만 아직 이성적인 외교 게임이 가능하다. 한편, 한국은 단지 어리석은 국가”라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 주간지는 14일 발매된 이달 21일 호에 실은 ‘한국의 급소를 찌른다’는 특집 기사에서 아베 총리 주변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렇게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일본과 대립각을 세우는 것은 곁에 ‘간신’이 있기 때문이고 그 필두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라고 헐뜯었다고 이 잡지는 덧붙였다.
주간문춘은 한국과의 대립으로 아베 총리 측근이 비공식적으로 한국에 대한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며 새로운 차원의 '정한(征韓, 한국 정복·침략) 전략도 제시했다.
우선 최근 강제동원 피해자에게 일본 기업이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일본 기업이 배상금을 강제적으로 징수당하면 대항조치는 금융 제재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국에는 대형 은행이라고 부를 수 있는 곳이 한 곳도 없고 가장 큰 우리은행이 미쓰비시도쿄UFJ은행의 10분의 1 이하 규모”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금융기관이 한국에 기업이나 경제에 대한 지원·협력을 끊으면 삼성도 하루 만에 무너질 수 있다는 망언을 퍼부었다.
이 잡지는 “한국이 위안부 문제를 이유로 일본과의 교섭을 거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위안부 문제에 관한 논의에 응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나름대로 평가하기도 했다.
 

이계원 기자    lgw@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58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