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김관진, "北, 내년 1월~3월 도발 가능성"
상태바
軍 김관진, "北, 내년 1월~3월 도발 가능성"
  • 전병길 기자
  • 승인 2013.12.17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택 처형으로 북한 내부 불안 가중

[월드투데이 전병길 기자]
17일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내년 1월 하순에서 3월 초순 사이에 북한이 도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날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을 통해 "우리 군은 북한이 도발하면 곧바로 가차없이 응징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점검하고 일전 불사의 장병 정신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김관진 국방부 장관이 주요지휘관 화상회의에서 밝혔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국지도발과 전면전 위협에 동시에 대비하면서 적이 도발하면 지휘 및 지원세력까지 강력하게 응징해서 도발 의지를 완전히 분쇄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또 "장성택 처형은 북한 정권 수립 68년 만에 있는 주요 전환점"이라며 "장성택 처형은 북한의 유일 체제를 공고화하기 위한 것으로서 일시적으로는 북한 내부가 강화될 수 있겠지만 좀 더 시간이 지나면 민심이 이반되고, 정권 불신이 커지기 때문에 내부 불안이 가중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마지막으로 김 장관은 "현재 이뤄지는 북한의 철권 공포정치는 계속 갈 수 없을 것"이라며 "북한 내부의 불안요소와 군부의 과도한 충성 경쟁으로 인한 오판이 있을 수 있고, 그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도발이 있을 수 있다"고 여러 방향을 열어놓고 철저한 대비태세 유지를 당부했다.

 

전병길 기자    mbcclub@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778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