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협상을 본 할리우드 배우의 일침 “sorrynotsorry"
상태바
위안부 협상을 본 할리우드 배우의 일침 “sorrynotsorry"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5.12.30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 한국과 일본이 위안부 협상을 타결한 가운데 이에 대한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할리우드 배우가 위안부 협상에 대해 일침했다.

위안부 협상과 관련해 미국의 ‘뉴욕타임즈’가 ‘일본과 한국이 위안부 문제에 대한 분쟁을 종결했다’라는 기사를 게재하자 한국계 배우 이기홍이 쓴소리를 남겼다.

이기홍은 지난 2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기사를 링크한 뒤 “어이, 한국 미안하지만 미안하지 않아 – 일본(Hey, Korea #sorrynotsorry – Japan)”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일본의 진정성없는 사과를 뜻하는 것으로 이번 위안부 협상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위로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어 이기홍은 #위안부(comfortwomen), #성노예(sexslaves)라는 해시태그를 함께 달며 한국과 일본의 위안부 협상에 대해 간접적으로 비판에 나섰다.

한편 28일 타결된 위안부 협상은 피해 당사자들에게 사전 동의와 의견 수렴없이 일방적으로 협상이 진행됐다는 점에서 피해자 할머니들을 비롯한 많은 국민들이 한국정부에 분노하고 있다. 김수진기자

김수진 기자    tnwlsdl940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8285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