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우리나라 콘텐츠 수출의 58% 차지
상태바
게임, 우리나라 콘텐츠 수출의 58% 차지
  • 월드투데이
  • 승인 2013.12.18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 심재민 기자] 
올 한 해 콘텐츠 산업 수출 규모가 10.6% 증가한 가운데 이중 게임 산업이 절반 이상인 58%를 차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13이 열린 부산 벡스코 광장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콘텐츠 산업 2013년 결산 및 2014년 전망 세미나'를 열고 올해 콘텐츠 산업 장르별 수출 비중에서 게임이 58%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이어 캐릭터(9%)와 음악(5%), 방송(5%)이 뒤를 이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콘텐츠 장르별 매출액 규모는 출판이 22%로 가장 높고 이어 방송(15%)과 광고(14%) 순이었으며, 게임은 12%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다른 콘텐츠 산업이 주로 내수 시장에 치중하는 것과 달리 게임의 경우는 수출 등 해외 매출 비중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콘텐츠 산업 매출액은 약 90조원 규모로 지난해와 견줘 4.9% 성장했으며 수출은 10.6% 늘어난 약 51억 달러 규모였다.

내년 콘텐츠 산업은 경기 회복에 따라 성장을 지속해 매출액 97조원, 수출액 58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홍상표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은 "이번 세미나는 콘텐츠산업의 2013년을 결산하고 2014년을 전망함으로써 중장기 정책방향을 점검하는 자리"라며 "수렴한 다양한 의견을 최대한 내년 사업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월드투데이    webmaste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86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