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핫스타
허정민, ‘문차일드’라는 그림자에 가려질까 두려워…”어찌 된 일?”

허정민

[월드투데이 박솔아 기자] 22일 배우 허정민이 ‘허영지’와의 연기호흡으로 벌써부터 큰화제가 되고 나섰다.

   
▲ tvn 방송사진 캡쳐

배우 허정민은 꾸준히 활발한 연극활동과 연기활동을 번갈아가며 연기로써의 열정을 끊임없이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그의 과거 ‘문차일드’ 출신이라는 사실에 대해서도 덩달아 이슈가 되고 있다.

문차일드는 당시 아이돌 같은 어린 나이에 등장한 허정민의 등장은 많은 대중들 사이에 큰이슈거리로 충분했다.

하지만 허정민은 처음부터 가수의 삶을 꿈꿔왔던 것이 아닌 원래 배우로서의 삶을 꿈꿨던 사실이 눈에 띈다.

특히 과거 인터뷰에서는 “당시 소속사 사장님의 제안으로 문차일드를 하게 됐어요. 사실 원대한 포부를 가지고 시작한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문차일드 반응이 좋아질 때마다 불안했어요. 다시는 연기를 하지 못하게 될까봐서요."라고 밝히며 당시 불안감을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에게 ‘문차일드’라는 경험은 그에게 기운을 복돋아주는 좋은 경험이라고 공개했다. 이어 허정민은 문차일드에서 탈퇴한 경험은 오히려 그를 정신을 바짝 차리고 연기활동에 집중할 수 있는 하나의 기회가 되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솔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