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先 비핵화, 북 군사회담 제안 '거부'
상태바
정부, 先 비핵화, 북 군사회담 제안 '거부'
  • 이하은 기자
  • 승인 2016.05.24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先 비핵화, 북 군사회담 제안 '거부'

[월드투데이 이하은 기자]

 

▲ 사진=해럴드경제

23일 장부는 북한의 군사회담 제안에 대해 "비핵화에 대한 의지부터 보여야 한다"며 사실상 거부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인민무력부 앞으로 답신 전통문을 발송했다”며 “전통문에서 정부는 현재 한반도 긴장 고조는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로 인한 것임을 강조하고, 북핵에 대한 어떠한 언급도 없이 군사회담을 제안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진정으로 원한다면 비핵화에 대한 의지와 함게 실질적인 행동을 보여야 한다는 것을 명확하게 전달했다”며 “우리 정부는 그동안 여러차례 밝혔듯이 북한과의 대화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최우선되어야 한다는 기본입장을 확고하게 견지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에 있어 비핵화 조치가 최우선되어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북한이 민족의 생존과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근본 문제인 핵 문제를 외면한 채 군사회담을 제의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라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진정으로 군사적 긴장완화 및 신뢰구축을 원한다면 가장 시급한 현안인 비핵화에 대한 입장부터 행동으로 밝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지난 20~22일까지 국방위원회에 이어 인민무력부, 조선중앙통신의 명의로 잇따라 대화 공세를 펼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정 대변인은 “지난 7차 당대회 때 김정은 위원장이 사업총화보고에서 밝힌 것에 대한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보인다”며 “나아가서 남남갈등을 조장하고, 국제적으로 대북제재의 균열을 기도하는 의도가 있다라고 보여진다”고 밝혔다.

이하은 기자    lkja1102@nate.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9457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