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련 딸, 전교 1등의 ‘갑작스러운 자퇴 이유’…‘행복해지려고’
상태바
조혜련 딸, 전교 1등의 ‘갑작스러운 자퇴 이유’…‘행복해지려고’
  • 김경은 기자
  • 승인 2016.05.27 0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혜련 딸

[월드투데이 김경은기자]

조혜련의 딸 김윤아 양이 화제다.

조혜련의 딸 김윤아 양이 다니던 학교를 자퇴했다는 소식이 알려져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출처=tv조선

26일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자퇴를 결심한 윤아 양과 윤아 양을 응원하는 조혜련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혜련은 이날 방송에서 급하게 딸의 고등학교가 있는 파주로 향했다.

딸 윤아 양이 자퇴를 결심했기 때문이다. 조혜련은 딸의 자퇴에 대해서 ‘내 자식이 학교를 다니다 그만둔다는 생각을 안 해봤는데, 마치 내 아이에게 문제가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마음이 복잡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윤아 양은 자퇴 이유에 대해서 ‘행복해지려고 자퇴를 결정했다. 일단 영화감독이 되고 싶다는 꿈이 있는데 그걸 하기 위해서 인문학을 많이 접해야겠다고 생각했고 경험도 많이 해봐야겠다고 생각했다. 물론 학교에서 얻는 것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내가 하고 싶은 쪽으로 밀고 나가고 싶었다.’고 밝혔다.

한편 조혜련의 딸 윤아 양은 과거 전교 1등을 할 정도로 똑똑했다고 알려졌으며 자퇴를 한 고등학교 역시 명문고등학교로 알려져 있다.


 

김경은 기자    kyoonee411@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9485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