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간다 AFP "韓 청와대 허위 발표 지적" …북한과 군사협력 계속한다며
상태바
우간다 AFP "韓 청와대 허위 발표 지적" …북한과 군사협력 계속한다며
  • 이하은 기자
  • 승인 2016.05.30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간다 AFP "韓 청와대 허위 발표 지적" …북한과 군사협력 계속한다며 

[월드투데이 이하은 기자]

▲ 사진=뉴스1

우간다가 UN의 제재 결의를 따라 북한과의 군사 협력을 중단하기로 했다는 한국의 발표를 부인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박근혜 대통령과 무세베니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가진 뒤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무세베니 대통령이 북한과의 안보, 군사, 경찰 분야에서의 협력 중단을 포함해 UN 제재를 성실히 이행하라고 지시했다"고 발표했다.

청와대는 무세베니 대통령의 이 발언이 박 대통령의 북핵 압박에 대한 공조 요청에 대한 답변 과정에서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AFP 통신우간다 정부가 요웨리 무세베니 대통령이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군사 협력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는 한국 측 발표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29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샤반 반타리자 우간다 정부 부대변인은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그런 선언을 한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반타리자 부대변인은 "설령 그런 지시가 내려졌다 해도 그런 사실은 공표될 수 없는 것이다. 따라서 (한국의 발표는)사실일 수 없다. 그런 것이 바로 국제정치의 관행이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우간다에는 수십 명의 북한 군인과 경찰 간부가 양국의 협력 프로그램에 따라 군사 교관 등으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86년부터 우간다를 통치하고 있는 무세베니 대통령은 북한을 세 번이나 방문해 김일성 주석을 만난 적도 있다.

UN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 2270호에는 회원국이 군사나 준 군사 조직, 경찰 훈련을 위한 훈련관, 자문관 초청 등을 금지하고 있다.  

이하은 기자    lkja1102@nate.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9508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