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지역일반
서울학교비정규직파업, 빵과 장미 둘다 달라고...투쟁

서울학교비정규직파업, 빵과 장미 둘다 달라고...투쟁
[월드투데이 정새무기자]

서울과 충남, 제주 지역 학교 조리사와 돌봄전담사 등 학교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오늘(23일)부터 이틀간 총파업에 들어가면서 노조의 요구조건을 충족해나갈 계획이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은 이날 "전국 시·도 교육청과 노조가 작년 하반기부터 임금·단체 협약 체결을 위한 교섭을 가졌으나 일부 지역은 정기상여금 도입, 급식비 차별 해소 등 노조의 주요 요구안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해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학교비정규직은 공립 초·중·고교에서 영양사와 돌봄전담사, 교무실무사 등으로 일하는 비정규직 근로자들로, 이번 파업에는 서울, 제주, 충남에서 40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지난 9일에는 경기와 전북의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총파업을 했다.

   
 

학교비정규직노조는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학교에서 정규직 공무원과 유사한 업무를 수행하지만 임금이 정규직의 59% 수준에 불과하고, 정규직은 자동으로 적용되는 기본급 3% 인상에서도 제외되고 있다며 정기상여금 100만원 지급과 복리후생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새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