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서울
서울시 날씨, 푸른하늘 한동안 보기어렵다...비오는 나날

서울시 날씨, 푸른하늘 한동안 보기어렵다...비오는 나날
[월드투데이 정새무기자]

청계천이 출입통제에 들어갔다. 오늘(22일) 오후 2시 현재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일대 청계천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서울시설관리공단 청계천 관리처는 장마전선 영향으로 이곳에 많은 비가 내리자 보행자 안전을 위해 출입통제 조치를 취했다.

한편 오늘 장마전선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오고 있는 가운데 서울 경기를 비롯한 중부지방엔 5~30mm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내일(23일)은 장마전선이 남하해 전국이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가끔 구름만 많은 날씨가 이어지겠다.

   
 

오늘 오전 6시 현재 서울 기온은 21도다. 이 밖의 지역 기온은 백령도 19도, 인천 21도, 춘천 21도, 강릉 20도, 울릉도·독도 21도, 서산 20도, 수원 21도, 청주 21도, 안동 22도, 전주 21도, 대전 21도, 대구 21도, 포항 22도, 목포 22도, 광주 21도, 여수 22도, 창원 21도, 부산 21도, 울산 21도, 제주 25도 등이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적으로 흐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아침에 서쪽지방에서 비가 시작되어 낮에는 그 밖의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장마전선은 이날 밤에 제주도남쪽해상으로 남하하면서 당분간 소강상태를 보일 것으로 관측된다.

예상 강수량(24일 00시부터 24시까지)은 ▲남부지방, 제주도산간, 북한 20~60㎜ ▲중부지방, 제주도(산간 제외), 서해5도, 울릉도·독도 10~40㎜ 정도 전망된다.

오늘(24일)은 흐리고 비가 오면서 낮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을 것으로 보인다. 또 전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으며 남해상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 전망이다. 따라서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아침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1도 ▲부산 21도 ▲대구 22도 ▲대전 22도 ▲광주 22도 ▲제주 23도 ▲울릉·독도 20도 등이다. 낮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27도 ▲부산 24도 ▲대구 25도 ▲대전 25도 ▲광주 25도 ▲제주 29도 ▲울릉·독도 22도 등이다.

한편 내일(25일)은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을 전망이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새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