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농구
첼시 리, 한국인이고 싶었다... 슬픈 흑진주의 추방령

첼시 리, 한국인이고 싶었다... 슬픈 흑진주의 추방령
[월드투데이 정새무기자]

첼시리가 한국동포가 아니라 문서를 위조한 이방인에 불과했다니...첼시리는 뜨거운 감자가 되면서 불명예를 얻고 떠난다. 첼시리의 인생은 어떻게 될까? 농구의 여왕으로 검은 흑진주로 군림하던 그녀의 한국 경력은 쓰라린 상처가 될 것이다.

KEB하나은행이 한국 무대에서 뛰기 위해 서류를 위조한 첼시 리에 대해서 사과문을 발표했다.

하나은행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WKBL은 5일 등촌동 WKBL 사옥에서 이사회를 갖고 첼시 리 사건에 대한 징계 수위에 대해서 논의했다.

그 결과 WKBL은 지난 시즌 KEB하나은행과 첼시 리의 모든 성적과 기록을 삭제하고 첼시 리를 WKBL에서 영구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

   
 

하나은행은 재정위원회를 마치고 구단의 입장을 표명했다.

2015-2016시즌 하나은행의 구단 첫 플레이오프 및 챔피언결정전으로 이끈 첼시는 프로스포츠 역사상 유례 없는 출생증명서를 위조했다. 그동안 첼시의 할머니가 한국인이라고 알려졌지만, 검찰의 조사로 첼시와 첼시 에이전트가 출생증명서를 위조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시즌 내내 첼시의 출생에 대해 말이 많았지만, 결국 첼시의 거짓말이 들통났다. 첼시는 WKBL에서 영구제명됐다.

다음은 하나은행이 여자프로농구연맹을 통해 밝힌 사과문이다.

KEB하나은행 여자농구단은 첼시 리 문서 위조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하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동 구단에서는 법원의 최종적인 판결은 나오진 않았지만, 도의적 책임을 지고 금일 자로 장승철 구단주와 박종천 감독이 사임하며, 한종훈 사무국장은 감봉의 징계를 결정 하였습니다.

첼시 리와 첼시 리 에이전트에 대하여는 책임을 물어 강력한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 입니다.

다시한번 진심으로 사과 드리며, 본 사건을 계기로 KEB하나은행은 여자농구의 발전을 위하여 더욱 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새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