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혁, 사드 중국보복설 진짜 섬뜩하네...미국음모론까지
상태바
이수혁, 사드 중국보복설 진짜 섬뜩하네...미국음모론까지
  • 정새연 기자
  • 승인 2016.07.14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혁, 사드 중국보복설 진짜 섬뜩하네...미국음모론까지
[월드투데이 정새연기자]

중국의 사드보복, 미사일이 설치될 성주의 전자파 참외논란으로 지금 국내는 어느때보다 어지럽다. 중국의 경제보복은 또 얼마나 무시무시 할 것인가?

이수혁 전 대표는 14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한·미 국방장관들 사이에 아주 긴밀하게 협상과 대화의 노력이 있었다고 믿고 싶다”며 “하지만 모든 것이 너무 갑자기 진행됐고, 그렇기 때문에 일방적으로 우리의 팔을 비트는 것이 아닌가 하는 그런 의구심도 너무 순간적으로 들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도 결정 과정에서 얼마나 국방장관이 오락가락하고, 결정되지 않았다고 몇일 전에 얘기했다”며 “사드 문제를 이렇게 비밀 공작으로 처리할 문제들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남중국해논란도 이와 맥락을 같이해 문제가 될 수 있다. 


또 그는 미국의 입장과 관련해 “제가 볼 때는 타이밍이 남중국해 문제에 대한 판결이 있고, 확인한 것은 없지만 중국이 둥펑-21D라는 항공모함 킬러 미사일을 개발했지 않았나”라며 중국에 대한 경각심을 이유로 꼽았다.

이 전 대표는 한미 양국이 사드는 북한 핵과 미사일을 방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단지 북한의 핵을 방위하기 위한 것만이 아니고 중국의 군사시설을 들여다보는 그러한 무기체계”라며 “거리와 레이더의 방향만 가지고 얘기하는데. 그것은 매우 초보적 기술적인 얘기”라고 답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중국의 경제보복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강대국은 자기가 하고자하는 행동을 얘기해 놓고 허언으로 만드는 경우가 많지 않다”며 중국의 대한 경제보복 가능성을 높게 봤다. 반면 유일호 부총리 등이 중국의 보복 가능성이 없다고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아마 희망사항을 언급하는 것일 것”이라고 일축했다.
 

정새연 기자    saemuh@nate.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9781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