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링필드된 터키, 군부구테타는 민간인을 살육하고...피를 마셨다
상태바
킬링필드된 터키, 군부구테타는 민간인을 살육하고...피를 마셨다
  • 정새무 기자
  • 승인 2016.07.16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킬링필드된 터키, 군부구테타는 민간인을 살육하고...피를 마셨다

[월드투데이 정새무기자]

터키가 킬링필드로 전락했다. 시체들은 국기로 감싸져 터키도시를 나뒹굴었다. 왜 이렇게 피를 흘렸는가? 터키에서 15일(현지시간)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켜 한때 수도 앙카라와 최대도시 이스탄불의 국제공항 등을 장악했다. 이 과정에서 민간인과 경찰 등 최소 42명이 숨졌다. 방송은 이 긴박한 상황을 보도했다. 군부가 통신사까지 치밀고 들어와 그들을 죽였다.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휴가중이었고 망명설까지 돌았으나, 6시간만에 이스탄불 국제공항을 통해 복귀해 사태 수습에 나섰다.

유엔과 나토, 미국 등 국제사회는 일제히 쿠데타를 인정하지 않고 에르도안 정부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이스탄불 공항에는 한국인 30명이 비행기 탑승 또는 환승을 위해 있다가 발이 묶였으나 신변에는 이상이 없는 상태다.

15일 터키 국영 아나돌루 통신과 외신 등을 종합하면 터키 군부는 이날 저녁 민영 NTV 방송국과 도안 통신사를 통해 전국의 권력을 완전히 장악했다고 주장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군부는 "법이 나라를 지배할 수 있도록 헌법 질서, 민주주의, 인권, 자유를 다시 세울 것"이라며 쿠데타를 선포했다. 군부는 현존하는 외교관계는 계속될 것이며 법치를 계속 중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탱크와 헬기를 동원한 군부 쿠데타로 터키군 참모총장 등 인질들이 군사본부에 억류됐다. 최대도시 이스탄불의 아타튀르크 국제공항과 보스포러스해협 대교 2곳, 국영방송 등도 쿠데타 세력에 장악됐다.

쿠데타로 터키 곳곳에서 폭발과 총격이 오가고 전투기가 날아다녔다. 그 과정에서 수십명이 사망하고 의회 건물 등이 폭격을 맞았다.

터키 NTV방송은 검찰을 인용해 쿠데타 시도 과정에서 불거진 충돌로 앙카라에서 최소 42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들 가운데는 쿠데타 세력에 맞선 경찰관 17명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앞서 AFP통신은 군부가 군중에 발포해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정새무 기자    gleamdawn@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979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