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화보
길건 맥심 표지모델화보 그녀의 물오른 황금빛 관능美

길건 맥심 표지모델화보 그녀의 물오른 황금빛 관능美

[월드투데이 정새연기자]

길건의 몸매는 항상 화제이다. 한편 과거 길건은 MBC 음악프로그램에서 다소 민망한 노출을 선보인 바 있다.

길건은 민소매 상의를 입고 파워풀한 댄스를 선보이던 중 속옷이 노출돼 다소 민망한 장면이 연출됐다. 특히 길건은 볼륨감 넘치는 몸매를 과감하게 터치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길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길건, 아찔하다", "길건, 노출 심하다", "길건, 민망하다", "길건, 속옷 다 보인다", "길건, 진실이 뭘까", "길건, 협박을?", "길건, 잘 해결되길", "길건, 파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작년 김태우와의 논란은 잘 마무리 되었다. 소울샵 측은  '길건에 대한 소울샵의 입장 표명'이라는 제목의 장문의 글을 통해 "계약 후 길건에게 계약금 및 품위유지비와 선급금을 지급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가수로서 자질 부족으로 앨범 발매가 연기됐으며 김태우에게 욕설 및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새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스타 화보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