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국가비상사태, 미래는 어떻게 될까?
상태바
터키 국가비상사태, 미래는 어떻게 될까?
  • 김유라 기자
  • 승인 2016.07.21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키 국가비상사태, 미래는 어떻게 될까?

[월드투데이 김유라 기자]

▲ (사진= YTN 보도화면)

터키가 쿠데타 세력을 뿌리뽑기 위해 3개월 간의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AFP, dpa통신 등에 따르면 에르도안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수도 앙카라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거쳐 내각회의를 열고 “민주주의와 시민들의 자유를 수호하고자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발표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국가비상사태 선포의 목적은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민주주의와 법치, 우리 시민들의 권리와 자유에 대한 위협에 대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의 선포 직후 그 내용을 담은 관보가 발행됨에 따라 국가비상사태는 공식 발효됐다. 집권 정의개발당(AKP)은 터키 의회의 전체 550석 가운데 절반을 훌쩍 넘는 317석을 장악하고 있다. 

터키가 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은 1987년 쿠르드 반군 격퇴를 위해 남동부 지역에 대해 선포된 것이 2002년 종료된 이후 처음이다. 21일 열리는 터키 의회에서 제동을 걸 수도 있지만 그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관측된다.

국가비상사태 중에 대통령과 내각은 의회 입법을 거치지 않고 새로운 칙령을 만들 수 있으며 필요하다고 판단할 때 기본권과 자유를 제한하거나 유예할 수 있다.

한편 터키에서 현재까지 쿠데타 연계·지지 혐의로 직위 해제된 군인과 공무원, 사립학교 직원이 6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보도돼 놀라움을 안겼다.

김유라 기자    ssy_0691@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9819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