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의원총회, 사드방중단 “최대한 신중한 외교 행보를 했다.”
상태바
더민주 의원총회, 사드방중단 “최대한 신중한 외교 행보를 했다.”
  • 김경민 기자
  • 승인 2016.08.1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민주 의원총회, 사드방중단 “최대한 신중한 외교 행보를 했다.”

[월드투데이]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사드 배치와 관련해 중국을 다녀온 초선의 김영호, 박정, 손혜원 의원이 자리하고 있다.

많은 논란 속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관련 문제로 중국에 다녀온 더불어민주당은 초선의원 6명이 귀국해 대한 평가보고서를 제출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6명이 10일 오후 귀국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온라인 커뮤니티

더불어민주당은 초선의원 6명(소병훈, 김병욱, 손혜원, 신동근, 박정, 김영호 의원)의 보고에 따르면 “사드배치 진행에 따라 중국 정부의 대응전략이 확고히 마련돼 있음을 알 수 있었다”며 “중국 내부 여론이 상당히 심각하고 일방적인 사드배치가 강행될 경우 신냉 전체제가 구축돼 양국관계가 더욱 악화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더민주는 방중 의원단이 제출한 결과 보고서를 당 차원의 사드 대책 마련에 활용할 방침이며,논란 속에 많은 관심을 받았던 개별 의원들의 사드 방중에 대한 토론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와 관련하여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내부 토론이 이뤄지지 않은 배경에 대해 "매우 민감한 문제다. 중국 학자들이 토론 내용이 공개되는 것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며 "일부 강한 어필이 있어서 김영호 의원이 유감 표명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으며, "특정 세력이 방중을 정쟁화시켜 국내 정치에 악용한 측면이 있어서 그런 노림수에 말려들지 않도록 방중단이 최대한 신중한 외교 행보를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우병우 민정수석 스캔들과 관련해, “이 사안에 대해 대통령과 여당은 우려먹을 만큼 우려먹은 것 아니냐. 우병우 민정수석 스캔들과 국정쇄신 개혁 목소리를 방중 의원들에게 집중하면서 국면 전환한 성과가 그들에겐 있었다”고 지적했으며,“이만큼 했으면 정신 차리고 좀 더 건설적인 논의가 되도록 본연의 위치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질타했다.

한편 초선 의원들의 사드 방중과 관련 정부·여당을 향해 정쟁화를 자제하라고 촉구했다.

 

김경민 기자    sib8ki1@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9890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