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측위원회’ 끊임없는 갈등이어져..
상태바
통일부 ‘남측위원회’ 끊임없는 갈등이어져..
  • 김경민 기자
  • 승인 2016.08.14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남측위원회’ 끊임없는 갈등이어져..

[월드투데이]남측위원회에서 6·15공동선언실천을 위해 11∼12일 중국 선양에서 열린 '남·북·해외 실무회의'에 참석했다.

남측위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6·15 남측위 조성우 상임대표와 연석회의 북측준비위원회 김완수 부위원장, 연석회의 해외측 준비위 손형근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에 통일부는 정부의 승인 없이 북측 인사를 접촉한 것에 대해 "법에 따라 응당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 온라인커뮤니티

하지만 실무회의에 참석한 조 상임대표 등 6·15 남측위 관계자 4명은 북측 준비위 인사들과의 접촉을 승인해달라고 통일부에 요청했으나 불허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6·15 남측위 관계자들은 이미 정부의 승인 없이 6·15 북측위 관계자들을 만나 교류협력법에 따라 과태료 처분을 받은 바 있어 더욱 주목받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한반도 위기의 근원인 핵 문제를 도외시하고 평화와 통일을 이야기하는 것은 허구"라며 "현재의 긴장된 국면에서 민간 교류는 적절치 않다. 북한은 비핵화 문제에 대한 의지를 표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남측위는 광복 71돌 민족공동행사와 노동자통일축구대회 및 각계층 통일회합 문제 등에 대해서도 토의하였다"고 밝혔다.

김경민 기자    sib8ki1@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9895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