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100년 프로젝트, 2030년에는 “삶의 패턴이 달려져...”
상태바
AI 100년 프로젝트, 2030년에는 “삶의 패턴이 달려져...”
  • 김경민 기자
  • 승인 2016.09.05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100년 프로젝트, 2030년에는 “삶의 패턴이 달려져...”

[월드투데이] AI 인공지능이 급속도로 발달하면서 ‘2030년 인공지능과 삶’이라는 보고서가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100년 인공지능 연구'(AI100)라는 장기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스탠포드 대학은 그간의 연구실적을 모아 '2030년 인공지능과 삶'(Artificial Intelligence and Life in 2030)이라는 2만 8000단어로 구성된 장문의 보고서를 발표해 미래의 우리삶을 내다 볼 수 있게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 보고서는 AI 기술이 2030년이 되면 (북미) 도시 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를 예측한 내용을 담고 있으며, AI100이 전망한 분야는 크게 8가지로 각각 교통(Transportation), 홈서비스 로봇(Home/service robots), 헬스케어(Health care), 교육(Education),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 빈곤 지역(Low-resource communities), 공공안전과 보안(Public safety and security), 고용과 작업장(Employment and workplace) 등이다.

2030년이 되면 무인자동차와 트럭, 무인 항공기 배송 시스템이 도시인들의 출퇴근, 가정, 직장, 상점 등에서 이루어지는 삶의 패턴을 크게 바꿀 것으로 예측되고 있으며, 또 청소 전문 로봇이 집을 청소하며 보안 서비스 역시 제공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리고 가정마다 개인의 건강상태를 모니터하는 기기가 보편화되며 대화형 가정교사 로봇이 학생들의 언어 뿐 아니라 수학과 여러 기술도 가르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AI100 위원회 의장 바바라 그로츠 하버드 대학 교수는 "AI 기술은 믿을 만하고 대체로 유익하다"면서 "AI를 적절히 설계하고 배치하면 불합리한 공포와 의심을 신뢰로 바꿔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민 기자    sib8ki1@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0049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