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제거 특수부대 ‘육해공 특전사 여단’
상태바
김정은 제거 특수부대 ‘육해공 특전사 여단’
  • 정다미 기자
  • 승인 2016.09.2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제거 특수부대 ‘육해공 특전사 여단’

북한 김정은을 제거하는 특수부대 창설에 박근혜 대통령이 승인을 했다.

26일 국방부가 최근 박근혜 대통령에게 ‘북한 핵미사일 대응태세’에 대한 구체적인 보고를 하고 승인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한 매체는 정부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박 대통령에게 상황을 보고했고, 박 대통령이 이를 승인해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고 보도 했다.

북한 핵미사일 대응태세에는 ‘김정은 제거 작전’에 관한 내용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김정은 제거 작전을 위한 육·해·공 특수작전 관련 부대가 창설될 계획이다.

군 당국은 정예화 된 전담 특수작전부대를 운영하는데, 그 규모는 특전사 여단급 부대와 잠수함사령부 등이 포함될 것으로 예측됐다.

이와 함께 북한 핵미사일 공격이 임박한 징후가 나타날 때 ‘한국형 대량응징보복 작전(KMPR)’도 실시할 계획이다.

KMPR을 위해 현재 군에서 보유 중인 탄도미사일, 순항미사일, 정밀유도무기의 수를 확충해 북한의 미사일 수를 능가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정밀유도무기와 탄도미사일 등의 구입 예산을 조기에 확보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북한의 2배 수준으로 대비하려면 약 4조 원의 비용이 들어갈 것으로 추정됐다.

한편, 국방부는 박 대통령의 승인으로 ‘북한 미사일 대응태세’가 실무 논의에 들어갔다는 것에 대해 “군부대 창설과 증설 권한은 국방부 장관에게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해당 내용에 승인을 했는지는 군사 보안상의 이유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0344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