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은행 수수료수입, 김 의원 "합리적인 수수료 기준이 마련돼야"

올 상반기 6대 은행의 수수료 수입이 2조5000억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6월 집계된 6개 은행의 수수료 수입은 2조526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내은행 17곳 전체 수입의 75%를 차지하는 규모다.

은행별로 살펴보면 5540억원을 기록한 국민은행이 가장 많았다. 우리은행 4606억원, 신한은행 4282억원, 농협 3831억원, KEB하나은행 3816억원, 기업은행 3189억원 순이었다.

수수료 수입 중 다른 금융권 상품을 판매해 받는 대리사무 취급수수료 비중이 높았다.

지난 6월 기준 방카슈량스(은행에서 판매하는 보험) 판매수수료로 2189억원, 수익증권 판매 수수료로 2353억원을 벌었다. 

대출금 조기상환(중고상환) 수수료는 1385억원을 기록했고, 전자금융 이체수수료와 현금자동지급·입출급기(CD/ATM) 수수료도 각각 887억원, 632억원에 달했다.

6대 은행의 수수료 수입은 지난해 증가세로 전환했다. 2013년 4조5479억원에서 2014년 4조5330억원으로 줄었지만 2015년 4조9227억원으로 4000억원 가까이 늘었다. 올해는 상반기 2조5000억원을 넘어서며 연내 5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 의원은 "수수료를 새로운 수익원으로 발굴하겠다는 취지는 이해하지만 저금리에 따른 이자이익 감소를 너무 쉽게 메우고 있다"며 "은행업계의 과도한 수수료는 국민들에게 부담이 되므로 적정수준의 통제를 위해 합리적인 수수료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