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급 헬기 도입, "독자적인 특수작전 수행능력 구비할 것"
상태바
mh급 헬기 도입, "독자적인 특수작전 수행능력 구비할 것"
  • 김유라 기자
  • 승인 2016.10.13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이 유사시 북한의 전쟁지휘본부 제거 임무를 수행하는 특수전사령부의 작전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형탐색 레이더를 갖춘 MH-47급 헬기를 도입할 전망이다.

육군본부는 12일 육.해.공군 본부가 위치한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자료를 통해 "한국군의 독자적인 특수작전 수행능력을 구비할 것"이라며 "MH급 헬기 등 공중침투자산, 소형위성통신장비, 특수작전용 기관총 등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육군 특수전사령부도 국감 업무보고 자료에서 “은밀 침투가 가능한 항공전력 확보를 위한 특수작전항공부대 편성을 추진하고 있다. 전략적 특수임무 수행을 위한 특수작전부대 편성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준규 육군참모총장은 이날 국감에서 “육군에서 추진 중인 주요 전력 중 하나가 특수전 수행 전력”이라며 “침투에서부터 임무 수행, 복귀까지 전반적인 작전 완전성을 최적화하는 데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육군이 도입할 MH급 헬기는 주한미군에서 운용 중인 특수작전용 헬기인 MH-47일 것으로로 추정된다. MH-47은 일반적으로 ‘시누크’라고 불리는 CH-47을 특수전용으로 개조한 기종이다. 

MH-47은 공중급유장치와 적진지형을 자동으로 탐색하는 레이더를 탑재해 주·야간 악천후 기상에도 40여명의 특수부대원을 적진 600여㎞까지 침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이와 관련, 장광현 항공작전사령관은 “독자적인 침투능력 확보를 위해 2020년대 초반까진 침투자산의 성능개량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유라 기자    cheju3413@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057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