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락했던 일본 아베 정권 지지율 50% 재진입
상태바
폭락했던 일본 아베 정권 지지율 50% 재진입
  • 월드투데이
  • 승인 2013.12.23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 심재민 기자] 
특정비밀보호법 제정과 더불어 폭락했던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지지율이 교도통신이 22~23일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54.2%를 기록하며 50% 선을 회복했다.

집권 자민당과 연립 여당인 공명당이 중심이 돼 특정비밀보호법을 국회에서 강행 처리한 직후인 이달 8∼9일 조사 결과보다 지지율이 6.6% 포인트 상승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은 33.0%로 지난 조사 때보다 5.4% 포인트 하락했다.

법 제정 직후 국민의 알권리를 제약할 우려가 크다는 지적과 함께 아베 정권 출범 후 지지율이 처음으로 50% 밑으로 떨어졌다.

집단자위권 행사가 허용되는 것으로 기존의 헌법 해석을 바꾸려는 아베 정권의 계획에 대해서는 반대가 53.1%로 찬성(37.0%)을 크게 앞질렀다.

자민당 지지자는 헌법 해석 변경에 52.3%가 찬성했고 38.5%가 반해했다. 공명당 지지자는 찬성과 반대가 각각 37.6%, 51.0%였다.

이달 17일 일본이 전후 처음으로 만든 국가안보전략(NSS)을 의미 있게 평가한다는 답변은 59.3%였다.

경차 세금을 올리는 등 가계 부담이 늘어나는 내년도 세제 개편안에 관해서는 54.4%가 의미 있게 평가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39.6%가 의미 있다고 답했다.

월드투데이    webmaste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080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