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핫스타
이승환 건물, '현수막' 철거한 이유는?
(사진= 드림팩토리)

[월드투데이 김유라 기자] 가수 이승환의 소속사 드림팩토리 건물에 “박근혜는 하야하라”는 대형 현수막이 내걸렸다.

1일 오후 서울 강동구 성내동에 있는 건물 드림팩토리월드에는 ‘박근혜는 하야하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걸렸다. 드림팩토리는 이승환의 소속사로, 이승환이 해당 건물의 건물주다. 

현수막은 한 층을 가릴 정도의 크기이며, 검정색 바탕에 흰색 글씨로 “박근혜는 하야하라”는 여덟 글자가 적혀 있다. 

그러나 이승환은 1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현수막을 철거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항의 신고가 들어와서 경찰이 다녀가기도 했고, 본인 건물에 거치하는 것이라도 불법일 수 있다라는 이야기가 있어서 지금은 철거한 상황이다. 내일 구청에 문의 후 재거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이승환 SNS 전문> 

항의 신고가 들어와서 경찰이 다녀가기도 했고 
본인 건물에 거치하는 것이라도 불법일 수 있다라는 얘기가 있어서 지금은 철거한 상황입니다.  
내일 구청에 문의 후 (30제곱미터 이하의 경우 신고만으로 가능하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재거치 여부를 결정토록 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