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해외야구
코글란, 또 한번 ‘살인 태클’
사진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월드투데이 문두희 기자]

 

시카고 컵스 크리스 코글란이 또다시 살인태클을 시도했다.

 

코글란은 3일(한국시간) 미국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7차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경기 9회 깊은 태클로 클리블랜드 홈팬들의 비난을 받았다.

 

이날 코글란은 9회초 볼넷으로 출루한 데이빗 로스의 대주자로 투입됐다. 문제는 이어진 제이슨 헤이워드의 2루 땅볼 때 나왔다. 코글란이 2루 베이스가 아닌 2루수 프란시스코 린도어를 향해 '살인 태클'을 시도한 것이다. 태클에 걸린 린도어는 1루 송구에 실패하며 병살타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클리블랜드 코칭스탭은 코글란의 살인태클을 지적하며 ‘강정호룰’을 심판진에게 어필했다. 강정호룰이란 지난 시즌 코글란이 피츠버그 파이리츠 강정호에게 살인태클을 시도해 무릎 파열이라는 심각한 부상을 안기면서 신설된 메이저리그 공식 규정이다. 상대 거친 태클이 인정되면 수비수가 더블 플레이를 시도하지 못해도 자동 더블 아웃이 인정되는 규정이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 코글란에 대한 아웃 판정은 내려지지 않았다. 컵스는 연장 접전 끝에 클리블랜드를 8 대 7로 누르고 108년 만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