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R’로 대출 더 깐깐해진다.
상태바
‘DSR’로 대출 더 깐깐해진다.
  • 오민학 기자
  • 승인 2016.11.28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SR’로 대출 더 깐깐해진다.

 

[월드투데이 오민학기자]

사진=은행연합회

기존 빚을 갖고 있는 경우 은행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상환능력에 대한 심사를 보다 깐깐하게 받게 될 전망이다.

대출 심사때 고객이 매년 원금과 이자를 얼마나 갚을 수 있는지를 은행이 볼 수 있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시스템이 구축되기 때문이다. DSR은 대출자의 연소득 대비 금융부채 원리금(원금+이자) 상환액 비율을 말한다.

2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한국신용정보원은 다음달 9일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산출을 위한 전산시스템 구축을 마무리하고 은행권에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현재도 대출 한도에 대해 총부채상환비율(DTI) 60%를 적용하고 있으나 대출의 원금상환 부담이 아닌 이자 부담만 추정해서 한계가 지적돼 왔다.

앞으로 은행들은 DSR 수치를 보고 대출 규모나 만기 연장 등을 조정하는 등 심사와 연체 관리에 활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신용정보원을 통해 대출 신청자의 1년간 실제 지출 원리금 상환액의 구체적인 수치를 확인한 뒤 소득자료를 받아 DSR을 산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당장은 DSR을 대출 심사에 직접 적용하지는 않고 연체 관리를 위한 참고자료로 활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오민학 기자    dhalsgkr@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110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