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고영태 "태블릿 PC, 내가 준 것 아냐"

고영태 "태블릿 PC, 내가 준 것 아냐"

 

[월드투데이 오민학기자]

사진=인터넷커뮤니티

고영태 전 더 블루케이 이사가 국회 청문회에서 jtbc가 입수한 태블릿 PC는 자신이 준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7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2차 청문회에서 고 전 이사는 “최순실 씨가 컴퓨터를 하는 것은 봤지만 태블릿 PC를 사용하는 것은 본 적이 없다”며 “제가 생각하는 최순실 씨는 태블릿 PC를 사용할 수 가 없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고씨는 이어 “태블릿 PC에 대해서는 방송 보도를 보고 처음 알았다”며 “태블릿 PC가 나에게서 나왔다는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고씨의 이 같은 증언은 최순실씨의 주장과도 일맥상통한다. 최씨는 검찰 조사에서 “그 태블릿PC는 100% 내 것이 아니다”라는 진술을 일관되게 고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유라 씨는 태블릿PC를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는 “아직 어려서 사용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정유라 씨와는 한 번 만난 적이 있다면서 “승마장에 한 번 데려다 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민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