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인물/SNS
김경숙,15일.."왜 나만갖고 그러세요?"..이화여대 '하얀거탑'
   

15일 진행된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 4차 청문회에서 이화여대의 최원자, 김경숙,남궁곤 교수등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앞서 이화여자대학교는 대통령 ‘비선실세’ 최순실의 딸 정유라를 특혜입학을 시키고 과제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았음에도 학점을 주는 등 특혜를 주었다는 사실이 드러난 바 있어 논란이 되었다.

이날 4차 청문회에서 김경숙 전 이화여대 체육대학장이 15일 "정유라라는 이름조차 생소하다. 맹세코 입학처장에게 말씀드린 적이 없다"고 전했다.

하지만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은 이날 청문회에서 '김경숙 전 학장이 정윤회씨의 딸인 정유라가 이대에 지원했다는 사실을 알려왔다'는 취지의 진술을 해 진실공방이 이어졌다.

이날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이 "정유라 부정입학의 중심은 김경숙이라고 확신하다"고 언급했다.

또 황 의원은 "최순실이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을 임명한다. 그리고 김종 전 차관은 최순실의 은덕을 갚기 위해 그 딸의 이대 입학을 김경숙에게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경숙 전 학장은 "그런 부탁을 한 적이 없다" "그렇지 않다"고 부인으로 하자, 황 의원이 "거짓된 증언을 계속 들을 필요가 없다"고 소리쳤으며, "세상 어떤 사람이 자기가 듣지 않는 얘기로 다른 사람을 곤혹스럽게 만드느냐"고 지적했다.

한편 최원자 교수는 학교 측에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며 “교육부 감사 결과를 기다리겠다”면서도 “교협 차원에서 학생들 제보를 받아 관련 비리를 조사하고 있다. 감사 결과가 한 점의 의혹이라도 남기면 교협 조사 결과를 공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