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인물/SNS
아파트 구매 자금 ‘6,300만원 수표’ 주인 찾아준 고교생

아파트 구매 자금 ‘6,300만원 수표’ 주인 찾아준 고교생

사진=춘천경찰서

고등학생이 길에서 주은 수표 다발을 주인에게 찾아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강원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3시 30분께 춘천기계공고 3학년에 재학 중인 정배준(19) 군이 수표 6,300만 원을 들고 후평지구대를 찾았다.

폭설이 내리던 이 날 정 군은 하교 길에 눈 속에서 1천만 원 권 수표 5장과 100만 원 권 수표 13장을 주웠다.

사진=춘천경찰서

정 군은 습득한 수표 다발이 든 봉투를 들고 곧바로 인근에 위치한 후평지구대를 찾았다.

경찰은 수표가 인근 농협에서 인출된 것임을 확인하고 수표번호 조회를 통해 분실자인 송모(55) 씨를 찾아 수표를 돌려줬다.

송 씨는 아파트를 구매하기 위해 수년간 모은 적금을 해약하고 집으로 가는 길에 수표가 든 봉투를 잃어버렸다.

그는 “수표를 잃어버린 것을 알게 된 후 몇 시간 째 왔던 길을 수차례 되짚으며 수표를 찾았다”며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 군은 “큰돈을 보자마자 주인을 찾아줘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곧장 지구대를 찾았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정 군에게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