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러시아 푸틴 내각, 미 대선 개입 의혹에 강경한 태도 보여
사진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월드투데이 문두희 기자]

러시아가 자국의 미국 대선 개입 해킹 주장에 대해 거듭 강하게 반박하고 나섰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수행해 일본을 방문 중이던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통령 공보비서(공보수석)는 16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러시아의 해킹 사실을 단언한 것과 관련 "아주 무례하다"고 지적했다.

페스코프는 "미국이 이에 대해(해킹에 대해) 얘기하지 말든지 아니면 어떤 증거를 대야 할 것"이라면서 "그렇지 않으면 이는 아주 무례하게 보인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가 (미국 대선 기간 중) 미국 민주당 전국위원회를 해킹했다"고 단언하면서 "지난 9월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기간에) 푸틴 대통령에게 '해킹을 중단하라. 그렇지 않으면 중대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었다"고 밝혔다.

유리 우샤코프 러시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도 이날 푸틴 대통령은 지난 9월 중국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이루어진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이 문제에 대해 명확한 답변을 줬다며 미국 측의 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푸틴과 오바마 대통령의) 1대1 대화에서 이 문제가 거론됐고 우리는 아주 명확한 답변을 줬다"면서 "그 답변이 오바마가 우리에게 설명하려고 하는 것과 상응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