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복지
AI 방역 빈틈 투성이로 밝혀져
사진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월드투데이 문두희 기자]

역학조사위원회 조류인플루엔자(AI) 분과위원회가 지난 20일 밝힌 AI 방역실태 중 방역당국의 대응 곳곳에 빈틈이 있던 사실이 드러났다.

위원회는 AI 살처분이 진행되는 일선 농가에서 방역 관련 매뉴얼이 지켜지지 않아 큰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고 밝혔다. 위원회가 검토한 결과, AI 방역 초동 대응의 성패를 결정하는 신속한 살처분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았다. 김재홍 서울대 수의과대학 교수(위원장)는 “살처분 인력이 없어 용역회사에 의뢰하고, 계약 조건 합의에 수일이 걸리고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은 상태에서 방역이 진행되고 있다”며 “살처분 후 종사인력이 철저히 관리되야 하는데 어떤 동선으로 움직이는지 관리가 안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나치게 먼 거리에 있는 거점소독시설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지방자치단체에서 운영하는 거점소독시설이 AI 예방이 필요한 현장과 멀리 떨어져 있어 AI가 묻은 차량이 광범위한 영역을 오다닐 수 있다는 뜻이다.

방역당국이 필사적으로 막으려 했던 농가간 수평 전파는 4건 정도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 음성 밀집 지역 내에서 차량 이동이 확인되거나 지역 경계를 벗어난 차량도 확인됐다.

위원회는 효과적인 방역을 위해 단편 소독보다 광역 소독체계를 도입하고 관련 매뉴얼이 실질적으로 적용돼야한다고 제언했다. 또 현장방역관 교육강화, 거점소독시설 관리를 강화하고 발생농장별로 발생 이유를 분명히 밝혀 현장에서 참고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