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복지
강남대로 금연거리, 여론 수렴해 구간 확대
사진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월드투데이 문두희 기자]

강남대로 일부 구간에서 시행되던 금연거리가 내년부터는 한남IC∼양재동 서울가정법원 앞 5㎞구간 전체로 확대된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내년 1월 1일부터 강남대로 금연거리를 기존 1.8㎞구간에서 ‘한남 IC∼양재동 서울가정법원 앞’(5㎞) 전 구간으로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구는 3개월간 계도기간을 거쳐 내년 4월 1일부터 추가 지정된 구간 흡연자에게도 과태료 5만원을 부과할 예정이다.

구는 지난 10월 강남대로 보행자 61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80.8%(500명)가 금연거리 확대에 찬성했다고 밝히며 이번 금연거리 연장을 통해 길거리 간접흡연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