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전경련 연달아 탈퇴... 존폐 향방은?
사진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월드투데이 문두희 기자]

 

LG그룹에 이어 KT가 전국경제인연합회 탈퇴를 공식선언함에 따라 '전경련 탈퇴 도미노' 현상이 현실화되어 가고 있다. 삼성과 SK도 곧 동참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27일 LG와 KT는 내년부터 전경련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탈퇴 실행에 나섰다. LG측은 올해 말로 전경련 회원사에서 탈퇴하겠다는 입장을 결정하고 최근 전경련측에 이 같은 방침을 정식으로 전달했다. 이에 따라 LG는 2017년부터 전경련 회원사로서 활동에 참여하지 않을 계획이며 회비 또한 납부치 않을 예정이다.

 

IT기업으로서는 최초로 KT그룹도 전경련에서 탈퇴하기로 결정했다. KT 측은 이달 초 전경련에 탈퇴 의사를 전했고, 내년부터 회원사로 활동하지 않고 회비도 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삼성과 SK 등 다른 대기업도 현재 전경련 탈퇴를 검토 중이어서 한국 경제를 이끌어왔던 전경련이 존폐의 기로에 놓인 모양새다.

 

삼성그룹도 국정조사 청문회 당시 탈퇴 의사를 밝힌 만큼 그 입장을 유지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구체적 시기 등은 관계사 간의 조율 등을 통해 개별적이고 순차적으로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6일 최 회장은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청문회에 참석해 "전경련이 환골탈태해야 하고 이를 위한 새로운 방안을 모색하겠다"면서 탈퇴를 선언했다.

 

한편 전경련은 LG그룹의 탈퇴선언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