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복지
행자부 ‘대한민국 출산지도’ 아닌 ‘가임기 여성 분포도’?
사진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월드투데이 문두희 기자]

 

행정자치부가 29일 전국 243개 자치단체의 출산 통계를 담은 '대한민국 출산지도'를 공개함에 있어 날선 비판이 따르고 있다.

 

'대한민국 출산지도'는 저출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지자체 간 출산지원 혜택 자율 경쟁을 유도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홈페이지에서는 지역별 임신·출산·보율 지원 혜택과 출생아수 및 합계출산율, 조혼인율 등 관련 통계치 등을 볼 수 있다.

 

하지만 SNS 등에는 가임기 여성 수를 지도에 표시한 '가임기 여성 분포도'를 향한 비판 의견이 나오고 있다. "여성을 가축 취급한다"는 주장이 대부분이다. 또한 가임기 여성 수를 출산율과 결부시키는 것은 여성에게만 출산 의무를 지우게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