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10억엔 지급 근거로 "한국 측 '소녀상' 성의 보여야" 발언
상태바
아베 총리, 10억엔 지급 근거로 "한국 측 '소녀상' 성의 보여야" 발언
  • 문두희 기자
  • 승인 2017.01.08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월드투데이 문두희 기자]

아베 일본 총리가 8일 한일 합의에 따라 10억엔을 지급한 점을 근거로 부산의 소녀상 뿐만 아니라 서울의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서도 "한국 측이 제대로 성의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NHK 프로그램 '일요토론'에 출연해 부산 소녀상 문제로 위안부 합의가 어그러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2015년 위안부 합의가 성립했다.위안부 문제에 대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합의라는 것을 서로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일본은 우리의 의무를 실행해 10억 엔을 이미 거출했다"며 "한국이 제대로 성의를 보이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한일 합의를) 정권이 바뀌어도 실행해야 한다. 국가 신용의 문제다"라고 말했다.

문두희 기자    pokkhee@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1385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