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장시호,VVIP의 배신..."박근혜 겨냥 한 복수의 칼날?"
   
 

최순실씨가 궁지에 몰려,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관계가 금이 가기 시작했다는 이야기가나와 주목받는 가운데, 장시호가 제2의 태블릿 pc를 특검에 제공해 논란이 되고 있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유라의 국내 송환 거부 소식에 최순실과 박근혜 대통령의 관계 악화를 의심하면서, 자신의 트위터에 “최순실과 박근혜 관계, 금이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유라의 국내 송환 거부 소식을 다룬 기사를 링크하며, 정청래 전 의원은 “감옥에서 쉽게 드는 병이 서운병이고 배신감”이라며 “최순실로서는 딸을 보호해주지 못할 못 믿을 박근혜라 특검 끝나면 귀국하라 지시한 듯”이라고 분석해 주목받고 있다.

오늘 10일 특검이 '제2 최순실 태블릿PC' 추가 확보, 장시호가 제출했으며, "삼성 합병 관련 내용부터 대통령 주재 말씀자료 등"이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최순실 씨가 사용하던 태블릿 PC를 확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으며, “태블릿 PC로 열어본 이메일에서 삼성 합병 관련 내용 등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또한 "특검은 지난주 특정 피의자 변호인으로부터 태블릿 PC를 임의제출받아 압수 조치했다"면서, “특검에서 확인한 결과 태블릿 PC 속 이메일, 사용자, 연락처 정보 등 고려할 때 최순실 소유”라고 말했다.

이어 "특검이 이 태블릿 PC 저장 내용을 분석한 결과 최순실의 독일 코레스포츠 설립 및 삼성으로부터 지원금 수수와 관련한 다수의 이메일, 2015년 10월13일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말씀자료 중간 수정본 등이 발견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태블릿 PC는 최순실 씨의 조카인 장시호 씨가 특검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져 더욱 주목받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스타 화보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