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직장인 87.6% ‘나이 먹는 것 부담’ 남자 34.7세부터 ‘여자는?’

직장인 87.6% ‘나이 먹는 것 부담’ 남자 34.7세부터 ‘여자는?’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여성은 평균 29.9세, 남성은 평균 34.7세부터 나이 먹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집계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1,614명을 대상으로 ‘해를 넘겨 나이를 먹는 것에 부담감을 느끼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전체 응답자 중 87.6%가 나이를 먹는 것이 ‘부담 된다’라고 답했다.

세부 연령대별로는 ‘40대’가 92.5%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50대 이상’(88.4%), ‘30대’(88.3%), ‘20대’(82.7%) 순으로 집계됐다.

전 연령대에서 10명 중 8명 이상의 직장인이 나이 먹는 것을 부담스럽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이를 먹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는 순간(복수응답)으로는 ‘이룬 것 없이 나이만 먹은 것 같을 때’가 74.1%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나이에 비해 경제적으로 불안정할 때’가 61.4%로 과반수가 넘는 지지를 얻었다.

이외에 ‘체력이 점점 떨어지는 것 같을 때’(37.3%), ‘남들에 비해 늦깎이 인생 같을 때’(27.5%), ‘벌써 나이가 그렇게 됐냐는 말을 들을 때’(25.7%), ‘외모가 예전 같지 않게 느껴질 때’(22.6%), ‘결혼적령기를 넘긴다며 눈치를 줄 때’(18.7%), ‘일찍 퇴직하는 선배나 동료들을 볼 때’(11.6%), ‘주위에 어린 후배들이 치고 올라올 때’(11.1%), ‘모임에서 내가 제일 연장자일 때’(10.3%) 등의 다양한 답변이 나왔다.

나이를 먹는 것에 부담이 들기 시작하는 나이는 ‘평균 33세’로 집계되었다.

여성의 경우에는 평균 29.9세, 남성은 34.7세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4.8세 더 먼저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전체 응답자 1,614명 중 현재 미혼인 직장인 965명의 45%는 결혼 적령기를 넘기는 것에 대해 압박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결혼 적령기를 넘기는 것으로 인해 ‘주위로부터 눈치를 받고 있다’는 응답도 45.3%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결혼에 대해 눈치를 주는 사람(복수응답) 1위로는 72.5%를 받은 ‘부모님’이 선정됐다.

그 뒤를 이어 ‘친척’(42.6%), ‘회사 지인’(38.7%), ‘부모님 지인’(24.5%), ‘이웃’(12.8%), ‘형제/자매’(12.6%) 등의 답변이 나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