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최순실 태블릿 PC, 제출자 장시호로 밝혀져
사진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월드투데이 문두희 기자]

'비선실세' 최순실 씨(61) 소유의 태블릿 PC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제출한 이가 조카 장시호 씨(38)로 밝혀지면서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회원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10일 최순실 국정농단 특별검사팀의 이규철 특검보는 “최순실 씨가 사용하던 태블릿PC를 확보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특검 관계자에 따르면 태블릿PC제출자는 장시호 씨로 밝혀졌다. 

이에 박사모 회원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회원들은 “또 나오겠네”, ”특검이 태블릿 조작단인가”, “장시호 거겠지” 등의 반응을 보이며 태블릿PC를 제출한 이가 장시호 씨라는 사실을 부정했다. 

한편 장 씨가 제출한 최 씨의 태블릿PC에는 삼성 지원금 수수 관련 이메일과 박근혜 대통령의 말씀 자료 등이 담긴 것으로 밝혀졌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