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복지
5월 임시공휴일 지정, "검토만 있어" 고용노동부 해명
사진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월드투데이 문두희 기자]

고용노동부가 5월 임시공휴일 지정과 관련해 "검토만 있었다"고 해명했다.

지난 9일 고용노동부는 해명자료를 통해 "정부차원의 임시공휴일 지정 검토가 있었거나 진행되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기권 고용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수 활성화를 위해 노동절, 석가탄신일, 어린이날 등의 휴일이 모여 있는 5월 첫째주에 최장 9일의 황금연휴를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스타 화보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