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AI 확산 방지 위해 철새 먹이 공급키로
사진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월드투데이 문두희 기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방지를 위한 방안의 하나로 철새도래지 먹이 공급 방안이 시행된다.

최근 철새에서 AI 확진 판정이 잇따르고 야생철새가 주로 찾는 도래지 인근에서 고병원성 AI가 자주 발생하자 철새의 분산 이동을 '먹이'로 유인해 최대한 막아보려는 셈이다.

전북도는 방역강화는 물론 AI 확산 방지를 위한 고육지책의 하나로 주요 철새도래지인 동림저수지, 만경강, 동진강, 금강 일대에 철새 먹이용 볍씨 23t을 공급하기로 했다.

먹이가 부족한 겨울철을 맞은 철새가 먹이를 찾아 굳이 들판 이곳저곳을 찾아 날아다니지 않으리라고 판단, 매주 1∼2차례씩 주기적으로 이들 도래지에 500㎏가량의 볍씨를 뿌려놓기로 했다.

특히 최근 전국적인 AI 확산으로 각 지자체가 철새 관련 행사를 속속 취소하는 바람에 철새 등 야생조류가 굶주림의 고통에 처한 것도 이런 먹이 주기의 한 원인이 되기도 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철새가 모여있는 도래지에 먹이를 꾸준히 공급하면 철새의 이동도 줄어 AI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