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나주 여고생 살인 사건', 16년 만에 진실 밝혀져

'나주 여고생 살인 사건', 16년 만에 진실 밝혀져

사진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월드투데이 문두희 기자]

영구 미제로 남을 뻔했던 '나주 여고생 성폭행 살인 사건'의 진실이 16년 만에 밝혀져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잏다.

검경은 범인의 주도면밀함에 DNA까지 확보해놓고도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할 수밖에 없었지만 살인죄 공소시효 폐지로 수사가 다시 시작돼 15년 만에 범인은 결국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지금으로부터 16년 전인 2001년 2월 4일 오후 전남 나주시 남평읍 드들강에서 여고생 A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을 근거로 대대적인 수사에 나섰지만 광주에 거주하는 A양이 나주로 가게 된 경위조차 밝혀내지 못했고 한 달 만에 미제사건으로 분류됐다.

해당 사건은 10년이 지난 2012년 전환점을 맞게 된다. 대검찰청 유전자 데이터베이스에 보관된 A양의 체내에서 검출된 체액과 일치하는 DNA를 가진 사람이 나타난 것이다. 

김씨는 2003년 금괴 판매를 미끼로 두 명의 남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암매장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었다.

이를 근거로 검찰은 수사에 나섰지만 김씨가 범행을 부인하고 증거가 불충분해 2014년 무혐의 처분했다.

검경은 '태완이법' 시행으로 살인죄 공소시효가 폐지되면서 2015년 재수사에 나섰고, 김씨가 범행을 은폐하려 한 정황을 확인했다. 나아가 수사기록 검토와 전문가 재감정을 근거로 김씨가 A양을 성폭행하고 곧바로 살해했다고 볼 수 있는 증거를 추가 확보했다.

검찰은 사건 발생 15년 만인 지난해 8월 김씨를 성폭력범죄의처벌및피해자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강간 등 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