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기업산업
맥도날드 가격↑ ‘롯데리아, 버거킹도 줄줄이 인상 행렬?’

맥도날드 가격↑ ‘롯데리아, 버거킹도 줄줄이 인상 행렬?’

사진=맥도날드

맥도날드가 일부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혀 관심이 뜨겁다.

25일 한국맥도날드는 버거 단품 6개, 런치세트 8개, 아침 메뉴 4개, 디저트 2개, 사이드 메뉴 4개 등 24개 제품의 가격을 오는 26일부터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는 전체 메뉴 중 19%에 해당하는 것으로 제품별로 100~400원 가량 인상될 계획이다.

맥도날드는 100~400원 가량 가격이 올라 평균 1.4% 가격이 인상된다고 밝혔다.

이 평균치는 가격이 오르지 않은 제품도 포함된 것으로 실제 인상 품목별로는 10~20% 가량 가격이 오르는 것이다.

아이스크림콘은 기존 500원에서 600원으로 인상돼 20% 가격 인상이 결정됐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가격 인상이 각종 제반 비용 상승으로 인한 불가피한 결정이었다”며 “여타 물가 상승과 대비해 최소한의 인상폭을 유지함으로써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맥도날드의 가격 인상 후 롯데리아, 버거킹도 도미노로 가격 인상이 된 바 있다.

업계에서는 주류, 제과, 라면 등 식료품 가격이 잇따라 상승하는 가운데 햄버거 가격도 줄줄이 인상될 것이라 전망했다.

버거킹과 롯데리아 관계자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