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역무원, 보이스 피싱 통화 중인 고객 피해 막아 '3천만 원 지켜내'
상태바
지하철 역무원, 보이스 피싱 통화 중인 고객 피해 막아 '3천만 원 지켜내'
  • 강윤지 기자
  • 승인 2017.02.27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역무원, 보이스 피싱 통화 중인 고객 피해 막아 '3천만 원 지켜내'

[월드투데이 강윤지 기자]

서울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가 지난 23일 신용산역 역무원의 기지로 보이스 피싱 위험에 처한 고객의 피해를 막았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3일 오후 3시 15분경 40대로 보이는 한 여성 고객이 지하철 4호선 신용산역 역무실을 방문해 휴대전화 충전기 사용을 요청했다. 

서울메트로 신용산역 근무 중인 신재곤 과장 (사진출처- 서울시)

당시 근무 중이던 역무원 신재곤 과장은 하얗게 질린 얼굴에 불안한 행동을 보이며 통화를 이어가는 고객을 주의 깊게 지켜보았다. 신 과장과 역무실 직원들은 우선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통화 중이던 고객에게 차 한 잔 마시며 기다릴 것을 권했다. 

신 과장은 휴대전화 충전 중에도 통화를 끊지 않던 고객에게 도움이 필요한 지 조심히 물어봤다. 그리고 한참 후 고객이 신 과장에게 건넨 쪽지에는 짧지만 간절하게 “도와주세요”란 글자가 쓰여 있었다.

쪽지를 건네받은 신 과장은 보이스 피싱임을 직감하고 신속히 경찰에 신고했다. 신 과장이 도와주는 것을 알아챈 후 보이스 피싱 전화는 끊겼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용산경찰서 지능팀 조사 결과 여성 고객은 검찰을 사칭한 보이스 피싱 사기에 당할 뻔한 것으로 밝혀졌다. 

피해 고객은 사건 당일 검찰을 사칭한 보이스 피싱 사기단의 전화를 받고 현금 3천만 원을 인출해 신용산역으로 향하던 길이었다. 사기단은 피해 고객이 중간에 도움을 받지 못하도록 통화를 끊지 말라고 협박하고 2시간 동안 통화를 이어가던 중이었다. 

현금 3천만 원을 인출해 보이스 피싱 사기단의 지시대로 지하철 신용산역으로 향하던 고객은 다행히 휴대전화 배터리 충전을 위해 잠시 역무실을 방문하는 과정에서 역무원의 기지로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고객의 행동을 세심히 살펴 금전적 피해를 막은 서울메트로 신재곤 과장은 “시민의 소중한 재산을 지킬 수 있어 지하철 직원으로서 보람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강윤지 기자    0819yunji@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1717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