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범죄예방 환경디자인 사업 '주요 내용은?'
상태바
경기도, 범죄예방 환경디자인 사업 '주요 내용은?'
  • 강윤지 기자
  • 승인 2017.02.2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범죄예방 환경디자인 사업 '주요 내용은?'

[월드투데이 강윤지 기자]

경기도가 올해 구도심, 외국인밀집지역, 도시재정비 촉진해제지구 등 5개 지역에 22억 여원을 투입해 ‘범죄예방 환경디자인 사업’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경기도는 2014년부터 범죄예방 환경디자인 사업을 처음 실시한 뒤 작년까지 총 6개 지역에 사업을 진행했다.

이번 사업은 범죄 발생률이 높고 생활환경이 취약한 지역에 범죄예방 환경디자인(셉테드 CPTED_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을 적용해 범죄를 차단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해 사업 대상지역은 외국인 밀집지역인 ‘파주시 광탄면’과 ‘오산시 궐동’, 노후주택이 밀집되고 기반시설이 취약한 ‘성남시 신흥1동’, ‘광주시 중대동’, ‘양평군 원덕1리’다.

도는 이번 사업에 지난해 3억 6000만 원에서 40% 이상 증액된 6억 7500만 원을 투입한다. 도비를 포함한 총 사업예산은 총 22억 5000만 원으로 한 지역 당 4억 5000만 원이 지원된다.

주요 사업내용은 낡은 담장 개선, 골목길 조명 확충, 방범용 CCTV·비상벨 설치, 공원·공터·빈집 정비 등 주민 커뮤니티 공간 마련 등이다.

도는 시·군 공모를 통해 희망지역을 접수 받고 안전취약수준, 주민참여의지, 사업내용의 타당성, 표준모델로의 발전가능성 등의 기준에 따라 평가 후 최종 사업지를 선정했다.

이번 사업은 지역별로 주민과 경찰서 등 관계기관의 의견 수렴과 환경특성 분석을 통한 기본설계 과정을 거쳐 추진된다.

설계단계부터 공사까지 모든 과정에 지역주민이 참여하게 되며 셉테드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다.

윤태호 경기도 건축디자인과 과장은 “도내 구도심, 원룸·다세대 밀집지역, 여성안심취약지역 등에 거주하는 주민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하고 범죄예방 환경디자인 사업의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윤지 기자    0819yunji@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1718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