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기 학생 '독감 주의', "예방수칙 준수해야"
상태바
신학기 학생 '독감 주의', "예방수칙 준수해야"
  • 강윤지 기자
  • 승인 2017.02.27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학기 학생 '독감 주의', "예방수칙 준수해야"

[월드투데이 강윤지 기자]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와 교육부가 3월 신학기를 맞아 학생들의 인플루엔자 등 감염병 예방을 위해 가정과 학교에서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가져 줄 것을 27일 당부했다. 

사진출처- 보건복지부

평상시 가정과 학교에서 인플루엔자 등 감염병 예방을 위한 30초 이상 손씻기와 기침예절 지키기 등 예방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또한 아동 및 학생들이 발열, 기침 등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전파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 후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도록 하며, 인플루엔자로 진단되면 적절한 치료 후 해열제를 먹지 않고도 24시간 동안 열이 나지 않을 때 학교와 학원에 등교해 줄 것을 가정·학교 및 학생에게 거듭 당부했다.

사진출처- 보건복지부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증상은 비교적 A형 인플루엔자보다 가볍지만, 주로 이듬해 봄철인 4∼5월까지 유행이 길게 지속되는 특징이 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인플루엔자의사(유사증상) 환자분율이 감소하고 있으나 유행상황이 종료된 것은 아니며, 예년의 사례로 볼 때 3월 새학기 이후에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유행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강윤지 기자    0819yunji@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1725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