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양봉장 불, 70대女 사망 ‘쓰레기 태우다 봉변’
상태바
예천 양봉장 불, 70대女 사망 ‘쓰레기 태우다 봉변’
  • 정다미 기자
  • 승인 2017.03.06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천 양봉장 불, 70대女 사망 ‘쓰레기 태우다 봉변’

양봉장에서 불이 나 70대 여성이 숨졌다.

6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5일 오후 7시 40분께 경북 예천군 용문면의 한 양봉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양봉장 주인 A(76.여) 씨가 숨졌다.

또 설치된 벌통 등을 태워 소방서추산 330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장비 3대와 인력 25명을 투입해 1시간 10여분 만에 진화에 성공했다.

양봉장 인근에서는 쓰레기를 태운 흔적이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 씨가 쓰레기를 태우다 양봉장에 불이 번지자 이를 끄려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했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1754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