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베 총리 야스쿠니신사 참배"
상태바
일본 "아베 총리 야스쿠니신사 참배"
  • 임채화 특파원
  • 승인 2013.12.26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 임채화 특파원]
26일 아베정권 출범 1주년이 되는날 일본 총리 아베 신조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면서 한일간의 감정이 악화되고 있다.


이에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6일 오전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한다고 일본정부가 발표했다.

이날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아베 총리는 한국 과 중국 등이 반대하는 가운데서도 결행했다.

일본 아베 총리
일본의 현직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것은 2006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총리 이후 7년 만이다.

그는 1차 아베내각(2006년 9월∼2007년 9월)때 야스쿠니를 참배하지 못한 것을 "통한"이라고 밝혀왔다.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로 안 그래도 역사 문제와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문제 등으로 대립해온 한일, 중일 관계가 더욱 얼어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총리는 지난 10월 17∼20일의 야스쿠니 추계 예대제(例大祭·제사)때 야스쿠니를 참배하는 대신 내각 총리대신' 명의로 '마사카키'(眞신<木+神>)로 불리는 공물을 봉납했다.

▲ 신사참배를 강행한 아베 일본 총리
그는 지난 4월 야스쿠니 춘계 예대제 때도 이 공물을 봉납했으며, 8월15일 패전일에는 '다마구시'(玉串·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 공물료를 대납하고 직접 참배는 하지 않았다.

아베 총리는 최근 기자회견 등을 통해 야스쿠니 참배에 대해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영령에게 존숭(尊崇)의 뜻을 표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외교 문제화된 상황에서 갈지 안갈지 말하는 것은 삼가겠다"고 뚜렷한 입장표명을 회피해 왔다.

도쿄 중심가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야스쿠니 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이다. 현재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 6천여 명이 합사돼 있다.

 

임채화 특파원    lim-chaehwa@iworlda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175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