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50대男 택시기사 여중생에 “납치하면 무서울 것 같냐” 협박
상태바
부산, 50대男 택시기사 여중생에 “납치하면 무서울 것 같냐” 협박
  • 정다미 기자
  • 승인 2017.03.0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50대男 택시기사 여중생에 “납치하면 무서울 것 같냐” 협박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새벽 시간 홀로 택시에 탄 여중생에게 “납치하면 무서울 것 같냐”고 말한 50대 택시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9일 부산 사하경찰서는 협박 혐의로 택시가사 강모(58) 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강 씨는 지난달 20일 오전 2시 21분께 부산 부산진구의 한 백화점에서 홀로 택시에 탄 여중생 A(15) 양에게 “납치하면 무서울 것 같냐”는 말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양은 사하구의 집까지 가는 20분 내내 불안에 떨었고 강 씨가 자신의 정확한 집을 아는 것이 두려워 500m 가량 떨어진 곳에 내렸다고 밝혔다.

다음날 A 양은 부모와 함께 지구대를 찾아 강 씨를 신고했다.

경찰은 하차지점 인근의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강 씨의 인적사항을 특정했고 그를 체포했다.

강 씨는 경찰조사에서 “새벽에 혼자 택시 타는 게 위험하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다”며 “납치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강 씨가 전과가 없는 평범한 가장으로 파악됐다”며 “다만 위험 발언을 했고 A 양 측에서 강력 처벌을 원해 입건했다”고 밝혔다.

한편, A 양은 유명 연예인의 콘서트를 본 뒤 집으로 가기 위해 홀로 택시를 탄 것으로 알려졌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1785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