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 친화적으로, 임산부 공무원 야간‧휴일근무 제한 '남성 공무원은?'
상태바
가정 친화적으로, 임산부 공무원 야간‧휴일근무 제한 '남성 공무원은?'
  • 강윤지 기자
  • 승인 2017.03.14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정 친화적으로, 임산부 공무원 야간‧휴일근무 제한 '남성 공무원은?'

[월드투데이 강윤지 기자]

국가공무원 복무규정이 개정됨에 따라 공무원들이 가정에 더욱 충실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출처- 인사혁신처

앞으로 임산부 공무원의 야간‧휴일근무가 제한되고, 고등학생 이하 자녀에 대한 자녀돌봄휴가가 도입된다. 남성 공무원의 출산휴가 이용이 보장되고, 육아시간 인정 범위가 남성 공무원까지 확대된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저출산 극복 및 출산․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문화 확산을 위한 '국가공무원 복무규정' 일부개정령안이 14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이번 제도개선 내용은 인사혁신처가 최근 시행한 '공무원 근무혁신 지침'과 함께, ‘일과 가정 양립을 통해 안심하고 출산·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공직문화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먼저, 임신 중이거나 출산한 지 1년이 지나지 않은 여성 공무원은 민간과 동일하게 야간, 토요일‧공휴일 근무를 제한하고, 모성과 태아 보호를 위해 임산부 공무원의 장거리, 장시간 출장을 제한할 수 있도록 했다. 

최근 가정과 학교의 긴밀한 소통필요성이 증대됨에 따라 학부모의 학교 참여 시간 보장과 자녀 양육지원을 위해 연간 2일 이내의 자녀돌봄휴가를 도입했다. 

어린이집·유치원을 포함한 고등학생 이하의 자녀를 둔 공무원은 학교의 공식 행사, 교사 상담 등에 자녀돌봄휴가를 활용할 수 있다. 

남성공무원의 출산휴가 이용이 보장되고, 육아시간 인정 범위가 모든 공무원까지 확대된다.

남성공무원이 배우자 출산 휴가를 신청하면 기관장은 반드시 승인하도록 했으며, 여성 공무원에게만 주어지던 생후 1년 미만 유아에 대한 육아시간 이용을 남성 공무원까지 확대해 부부공동 육아를 실현할 수 있게 했다.

박제국 차장은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는 직장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문화가 선행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 공직사회부터 앞장서야 한다”면서 “정부는 지속적인 제도 개선을 통해 안심하고 출산‧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문화를 정착하고 확산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윤지 기자    0819yunji@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183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